페퍼톤즈 - Beginner's Luck 음악 이야기


반가운 얼굴로 달려갈거야
모두 다 예전 그대로이겠지?
- 바이킹

페퍼톤즈의 음악를 한마디로 요약하면 '다품종 소량생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각 곡에 최대한 많은 종류의 사운드를 최대한 많은 층위로 겹쳐올리는 작업을 통해, 그들은 듣기 편하지만 동시에 정교한 음악을 만들어냈습니다. 사람은 여러가지 소리를 동시에 듣게 되면 무의식적으로 그 속에 내제된 규칙성, 즉 리듬을 찾아내기 마련입니다. 페퍼톤즈는 이런 방식으로 사운드에서부터 리듬을 뽑아냈고, 동시에 특유의 속도감과 화성을 통해 이러한 음악이 필연적으로 가져오게 되는 불편함(예를 들어 라디오헤드)을 최소화시켰습니다.

물론 이러한 방식에도 단점은 분명히 있는데, 우선 이러한 음악적 접근이 일렉트로니카와 그리 다르지 않다는 것입니다. 전자음악에서 각 성부는 수평적인 지위를 가지고 전체적인 곡을 빚어냅니다. 어느 하나가 곡을 이끌어 가거나 각 층위간에 유기적인 관계가 없다는 특징 때문에 일렉트로니카는 다른 음악 장르와 다른 독특한 색체를 띕니다. 흔히 전자음악을 이야기할 때 '차갑다' '비인간적이다'라고 말하는 이유는 그 음색에도 있지만, 이러한 구조적인 특징도 그 역할을 합니다. 예를 들어 각종 '어쿠스틱' 악기를 샘플링해서 일렉트로니카를 만든다 할지라도 그 평가가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겁니다. 때문에, 페퍼톤즈의 음악도 일렉트로니카가 가지는 이미지로부터 자유롭지는 않습니다. 듣기는 좋을지 몰라도 '감성적'인 음악이라는 평가가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는 것입니다.

하지만 가장 큰 단점은 그들의 작업방식이 독창적이거나 새롭지 않다는 사실입니다. 위에서 언급한 라디오헤드를 필두로, 밴드 음악에 일렉트로니카를 접목시킨 음악은 이미 많이 존재했으며, 특히 페퍼톤즈가 데뷔했던 2004년과는 달리 현재 우리나라 오버그라운드에 페퍼톤즈와 유사한 음악들도 상당히 등장한 상태입니다. 자칫하면 매너리즘에 빠질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입니다.

이러한 고민을 페퍼톤즈 스스로도 했는지, 4집인 Beginner's Luck는 이전의 앨범과 매우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우선 '다품종 소량생산'적인 사운드를 '소품종 다량생산' 체제로 탈바꿈했습니다. 기존에 쌓아올렸던 다채로운 사운드는 최대한 억제하고, 통상적인 밴드 - 기타, 베이스, 드럼, 보컬 - 를 기반으로 다른 악기를 덧붙이는 형식을 취한 것입니다. 이렇게 할 경우, 여러 성부의 중첩에 의해 발생하던 리듬 등의 이점이 사라지게 됩니다. 물론 페퍼톤즈는 자기 나름의 리듬과 화성의 개성이 뚜렷한 밴드이므로, 그들 특유의 색채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앨범은 전체적으로 그들의 방법론적 실험으로 가득합니다. 일반적인 밴드음악('행운을 빌어요'), 일렉트로니카적 차가움을 극대화시킨 곡('로봇'), 속도감을 통한 리듬의 확보('아시안게임'), 기존의 다층적 사운드의 채용('비키니') 등의 다양한 느낌의 곡들은 간략해진 악기 구성에 의해 흩어지지 않고 가닥을 잡고 있습니다. 이러한 실험들은 대부분 성공적이라 평하기에는 아직 부족한 감이 있긴 합니다. 다른 아티스트의 음악과의 차별성이 그리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분명히 이전까지 '페퍼톤즈'라는 이름에서 떠오르던 음악적인 스테레오타입을 어느 정도 탈피한 것은 사실입니다. 무엇보다도, 이러한 변화에도 페퍼톤즈의 음악으로서 즐기는 데 전혀 무리가 없도록 음악을 만들어낸 것만으로도 이 앨범의 의의는 큽니다. 사실 감상자 입장에서는 듣기에만 좋으면 되지 않겠습니까?

페퍼톤즈 4집은 그 음악과는 달리 아이러니하게도 그들의 앨범 중에 가장 실험적입니다. 앨범의 제목인 'Beginner's Luck'은 시사하는 바가 많습니다. 마치 피아노곡으로 채워낸 사카모토 류이치의 BTTB(Back To The Basic) 앨범처럼, 밴드음악으로 향한 페퍼톤즈가 다음 앨범은 어떻게 변할 것인지 지켜볼 일입니다.


덧글

  • Odri 2012/05/02 18:48 # 답글

    노래가 깔끔해졌네요ㅋㅋ
    목소리는 그대로인데ㅎ
  • Clockoon 2012/05/02 22:09 #

    예전 앨범이 아기자기 알록달록했다면, 이번 앨범은 상쾌하니 편한 맛이 있는 것 같아요.
  • 2012/05/11 12:04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Twitter

banners

foobar2000 audio player